SEON 건설기술연구소

산학 협력을 통한  한중 콘크리트의 
신기술 개발과 다양한 융 복합 연구로
새로운 건축문화와 건설기술을 선도합니다.

주택, 건축 그리고 도시와 관련된 연구를 수행하고 있습니다. 주요 연구분야는 한중콘크리트와 지속가능한 친환경 건축 및 도시 계획, 건축물 안전성 확보를 위한 구조 설계 및 시공기술, 건축물 신소재 개발 및 성능 평가, 성능기반 건축 및 주거성능기준개발, 장수명·재건축·리모델링 건축기술 개발, 모듈러 건축 및 재사용 기술 개발.로봇을활용한 건설기술  등이 있습니다. 건설기술연구소는 신기술 연구성과를 활용한 기술이전, 제도개선, 교육 및 홍보를 통하여  건축도시기술 선도와 세계화를 위해 노력하고있습니다.
버블시트(Bubble sheet)
오늘날의 건축시공은 공기단축의 중요성이 강조됨에 따라 연중시공이 필수적으로써 한중콘크리트의 필요성이 강조되고 있다.
특히, 건설공사 활성화와 아울러 관련 설비의 유효 활용 및 건설 노동자의 상시 고용을 통한 계절적 실업문제 해결 등
경제 활성화 측면에서도 한중콘크리트의 시공은 유효성이 매우 크게 대두되고 있다.
한중콘크리트란 ‘콘크리트를 부어넣은 후 양생기간에 콘크리트가 동결할 염려가 있는 경우에 시공되는 콘크리트’를 의미하며, 이 시기에 콘크리트를 타설할 경우에는 타설 초기에
 < 사진 1 >과 같이 콘크리트의 동결에 따른 초기동해가 발생되고, 응결 및 경화지연에 따른 강도발현 저하 등의 문제점이 발생해 결국 콘크리트 자체 내구성을 저하시키게 된다.
또한, 국내 대부분의 겨울철 건축공사 현장에서는 < 사진 2 >와 같은 가열설비 등을 이용한 가열보온양생을 실시하고 있는데,
이는 궁극적으로 CO2 배출량 증가 및 비경제성의 문제점이 제기돼 왔다.
그런데, 우리나라의 한중환경 기후조건으로 중부지방(서울)의 경우 일평균 기온의 최하점은 1월 14일에 -5℃(1961년~1990년까지 기상청 자료) 전후로 콘크리트의 동결온도 -1.5℃를 감안할 경우 간단한 단열보온양생 방법만으로도 초기동해를 방지할 수 있음에도 불구하고 대체 공법 부재로 인해 막대한 경비, 환경문제·산업재해 등을 유발하고 있다.


클 라 이 언 트   목 록  
신기술 660호의 국내 활용실적은 초고층 롯데 슈퍼타워를 포함해 현재까지 약 500여개의 현장에 적용하고 있는데,
따뜻한 지역인 경상남도와 전라남도를 포함한 모든 지역에서 폭넓게 적용한 바 있다.
본 기술은  시멘트 자체에서 발생되는 수화열을 다중에어캡 구조인 버블시트로 유출손실을 방지하는 단열보온양생공법이다.
열의 전도는 독립기포층으로 구성된 버블시트를 사용하여 열전도율을 최소화시켰고, 버블시트와 콘크리트를 밀실하게 부착시켜 덮어 열대류 현상을 축소시키는 것이다.
 열손실 및 열이동 원리를 이용해 PE필름 소재 다중에어캡 구조의 시트를 타설된 콘크리트 표면에 피복하여 양생함으로써 콘크리트 내부에서 발생하는 수화열의 발산을 억제하여
최저기온 -5℃이상의 한중콘크리트에서는 초기동해 방지, 균일한 양생온도 확보, 소정의 재령일에서 소요강도를 확보할 수 있다.
또한, 두께 800 mm이상인 기초매트 매스콘크리트에서 버블시트 포설시 중심부와 표면부간의 수화열 온도차를 감소 시킬 수 있어 균열을 방지할 수 있는 단열보온양생공법이다.